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거리두기 2.5단계 연장? 제3의 방법?…정부 고심 중 덧글 0 | 조회 60 | 2020-09-11 18:55:45
춤추는곰돌  

정부가 수도권에 시행 중인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바로 낮추지 않고 일부 완화하는 ‘제3의 방법’까지 모색하고 있다. 확진자 수가 9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면서도 좀처럼 가시적으로 떨어지지 않은 데 따른 고육지책이다. 거리두기를 2단계로 낮췄다가 언제든지 지역사회 감염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정부는 주말까지 상황을 더 지켜보고 거리두기 2.5단계 연장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연장 여부 주말 결정”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환자는 176명으로, 전날 155명보다 더 늘었다. 국내 지역 발생이 161명인데, 수도권이 116명을 차지했다. 지난 3일 197명 이후 9일째 100명대다. 13일로 예정된 거리두기 2.5단계 종료를 앞두고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두 자릿수로 줄지 않는 것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하루이틀 총력을 기울여서 논의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뒤 주말 중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 안내할 것”이라며 “강화된 거리두기를 연장할지, 중단할지, 아니면 다른 제3의 방법으로 효과적인 거리두기 조치를 할지 등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제3의 방법에 대해 윤 총괄반장은 “강화된 2단계 조치에서는 중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조치도 상당히 강하게 되어 있다”며 “방역 효과를 최대화하면서도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방안도 같이 검토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금지된 커피전문점, 제과점 등 실내 취식을 허용하면서도 인원이나 시간을 제한하는 등의 방안이 거론된다. 다만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PC방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계속 영업제한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재활병원 입구에 통제선이 설치되어 있다. 뉴시스

이날도 전국 곳곳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고리가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4명 발생했다. 세브란스병원은 재활병원 교직원과 환자, 보호자 전수조사 결과 보호자 1명과 재활병원 환경미화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누적확진자는 23명(서울시 집계)으로 늘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9일부터 영양팀과 재활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영양팀 확진자가 재활병원에 배식을 한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충남 홍성에서는 어린이집을 통한 감염이 확인됐다. 홍성 샬롬어린이집 교사 2명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도는 지난 9일 이 어린이집에 다니는 3살 아이가 확진되자 원생과 교사 4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나머지 원생과 교사는 음성으로 나왔다. 확진된 어린이는 수도권 산악모임카페 관련 확진자로 시작된 n차 감염자다.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14명), 인천 계양구 새봄요양병원(4명), 충남 금산군 섬김요양원(9명) 등 노인시설, 요양병원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인명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밖에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충남 청양의 김치농장에서도 직원 확진자가 2명 추가돼 누적확진자가 26명(직원21명·접촉자 5명)으로 늘었다. 서울 송파구 쿠팡물류센터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3명 증가해 누적확진자가 총 16명이 됐다. 강원대병원은 응급실을 찾은 환자가 확진돼 응급실을 일시 폐쇄했다.


서울 시내 카페에 작성된 수기 출입명부. 연합뉴스

◆수기출입명부에 전화번호·시군구만


정부는 식당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적는 수기출입명부에서 이름을 빼고 역학조사에 필요한 휴대전화번호와 시·군·구만 적도록 개선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제기되자 이날 ‘코로나19 개인정보보호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위원회는 수기출입명부에 성명을 제외하고 휴대전화번호만 적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포장할 경우 명부 작성을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여기에 QR코드의 사용 제약이 있는 정보취약 계층을 위해 전화만 걸면 방문 정보가 자동으로 기록되는 고양시 ‘발신자 전화번호 출입 관리 방식’의 확산·적용 등 다양한 수단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경찰은 일부 보수단체가 신고한 개천절 서울 도심 집회에 대해 금지조치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다음달 3일 서울시내에 신고된 집회는 291건으로, 경찰은 이 중 10인 이상 규모 또는 금지구역 진행 계획과 관련된 78건에 대해서 금지를 통고했다. 경찰청은 집회를 신고한 단체를 대상으로 집회 자제를 지속해서 설득하고, 앞으로도 10인 이상 집회 신고에 대해서는 금지 통고를 내릴 예정이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